새로이 시작하는 터닝 포인트

동대신문l승인2020.12.29 10: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 1대 '[숨:SUM]' 

총학생회 이후빈 당선인

안녕하십니까, 총학생회 회장 당선인 국사학과 3학년 이후빈입니다. 올해 인문대학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며 코로나19로 인하여 등록금 환급 문제가 있었을 때 19년부터 이어졌던 총학생회의 부재를 몸소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총학생회는 존재해야 한다.’라는 생각을 생각만 한다면 절대 변화할 수 없다고 생각하였습니다. 행동을 통하여 이상을 실현 시키기 위하여 총학생회 정 입후보자로 출마하게 되었고, 저를 믿고 도와주었던 사람들 덕분에 당선이라는 결과를 얻게 되었습니다.

당선이라는 결과를 얻었을 때 선거를 준비하며 좋았던 기억, 나빴던 기억들이 떠오르며 만감이 교차하였습니다. 당선 발표가 난 지도 벌써 약 한 달이 지났습니다. 그 한 달이라는 시간은 제가 앞으로 어떠한 방향으로 총학생회를 이끌고 나아가야 할지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2018년 불미스러운 일로 총학생회가 무너지고 2019, 20년 2년 동안 총학생회가 존재 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며 학우들은 총학생회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관심을 가지지 않게 되었습니다. 2년이라는 공백을 부수고 새로이 시작하는 [숨 : SUM] 총학생회는 변화하여야 합니다. 변화하는 것은 두렵고,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하지만 훗날 학우들의 기억 속에 학생회의 모습이 학우들과 소통하며 학우들을 위한 단체로 변화할 수 있다면 그러한 두려움과 부담감은 타파할 수 있을 것입니다. ‘Show & Prove’ 직역해보자면 ‘보여주고 증명하라’라는 뜻입니다. 이 짧은 문구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문구이자 저의 삶의 좌우명이 되는 문구입니다. 2년 동안의 공백을 채우기 위하여 [숨 : SUM] 총학생회는 보여주고 증명하겠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받을 수 있는 학우들의 불이익들을 최소화하고 학우들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겠습니다. 또한, 언제 어디서든 총학생회를 포함한 자치기구와 학생회가 학우들의 곁에 함께 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은 흰소의 해라고 합니다. 소는 오래전부터 부지런하고 성실한 동물로 불러왔고 우직한 이미지를 주면서 우리의 곁을 도와주는 역할을 맡아 왔습니다. 이러한 소 중 흰소는 보석이라는 의미와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2021년 흰소의 해 인만큼 지금까지 이어져 왔던 총학생회에 대하여 온고지신의 마음으로 좋은 점만을 본받아 ‘새로이 시작하는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불교 정신 중 ‘下心’이라는 정신이 있습니다. ‘下心’이란 자기 자신을 낮추고 남을 높이는 마음. 자기의 마음을 스스로 겸손하게 갖는 것을 뜻합니다. 저를 포함한 [숨 : SUM] 총학생회 일원은 항상 ‘下心’의 마음으로 모든 일을 수행해나갈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앞으로 [숨 : SUM] 총학생회의 행보를 지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대신문  dgumedia@naver.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1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