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위논문 표절 사례 속출, 현명한 논문 작성방법은 무엇인가

논문은 누군가의 지적재산, 저작권의식 키워야 오지승 기자l승인2020.12.07 1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러스트 = 변예린 일러스트 전문기자 0222ylsp@gmail.com

학위논문 표절 논란이 꾸준히 대두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대학 연구 윤리 실태조사’ 건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32건의 연구부정행위가 적발됐으며, 그중 122건이 논문 표절에 해당했다. 이에 교육부에서는 학위논문의 표절을 개선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에는 “논문 작성 시 학생 및 지도교수가 ‘연구 윤리 준수 서약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지만 이는 권고사항일 뿐 대학마다 다른 기준을 가지고 있다.

 

우리학교 또한 논문 작성 시 심사 규정 및 투고 규정이 학과별로 다르게 마련돼 있다. 학위논문의 경우 검증결과 제출은 의무지만, 유사도 기준을 정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로 인해 학과마다 다른 윤리 규정에 따라 논문표절심의위원회가 열릴 경우 같은 논문을 두고도 전혀 다른 처분이 내려지기도 한다.

 

학위 논문의 지속적인 표절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장치로 ‘카피킬러’, ‘턴잇인(Turnitin)’ 등의 기술들이 적용되고 있지만, 원문의 일부를 변형해 자기 말로 풀어쓰는 ‘패러프레이징’까지는 적발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대학연구윤리협회 관계자는 “논문을 작성할 때는 출처 표기를 해야 하며, 출처 표기를 생략한 채 내 것처럼 보이게 하는 것은 실수가 아닌 거짓말”이라며 학위논문 표절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논문 작성 경험이 있는 우리학교 대학원 김아현 학생(응용선학전공 4학기)은 “논문을 쓰는 과정은 쉽지 않지만 오랜 시간 연구하고 노력한 저자의 공이 들어 있는 글”이라며 “다양한 참고문헌을 사용하는 것은 좋지만 후에 표절된 논문을 참고해 공부하는 학생에게도 피해를 주는 행위”라고 밝혔다. 또한 “인터넷 자료가 아닌 공식적으로 한국연구재단(KCI)에 등재된 논문이나 학술지를 많이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실시된 ‘2020년 대학교원의 연구 윤리 인식 수준 조사’에서는 논문 표절이 등장하는 ‘연구 윤리 검증 과정 불공정 이유’에 대해 응답자 26.9%가 ‘연구 부정행위 판단 기준 부족’을 꼽았다. 이처럼 지속되는 학위논문 표절 논란으로 인해 대학별 연구 윤리 성립에 대한 노력의 필요성과 졸업시험, 사례연구, 학점 추가 이수 등 대책 마련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오지승 기자  wltmd07016@dongguk.ac.kr
<저작권자 ©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1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