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학교 운동부에 대하여 - ① 사격부

가르쳤던 제자들이 좋은 활약하니 뿌듯 동대신문l승인2020.07.10 11: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학교 사격부의 과거와 현재


  얼마 전 세계인의 축제이자 화합의 장이었던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막이 내렸다.

  대한민국 선수들은 총 21개의 메달을 따면서 좋은 결과를 이뤄냈다. 21개의 메달 중 사격에서 나온 메달은 총 2개로 진종오 선수가 금메달, 김종현 선수가 은메달을 목에 걸면서 사격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러한 관심 속에 묵묵히 미래의 메달리스트를 향해 나아가는 우리학교 사격부가 있다.

  이번 칼럼에서는 은메달리스트인 김종현 선수를 배출한 우리학교 사격부에 대해 알아보자.

  우리학교 사격부는 1985년 3월 선수 4명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대학팀 최초로 사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사격부의 명성을 드높였다.

  국내대회에서는 1985년부터 2015년까지 단체전 우승을 59회를 했고 준우승은 116회를 했으며 개인전에서는 우승 100회 준우승 107회를 하며 훌륭한 성적을 거뒀다.

  올해에는 대구에서 열린 제28회 대학연맹기 전국대학생사격대회에서 단체전 3위를 했고 인천에서 열린 제15회 미추홀기 전국사격대회에서도 단체전 3위를 했다. 청주에서 열린 환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는 단체전 2위 개인전 2위를 했다. 임실에서 열린 문체부관기 전국학생사격대회에서 단체전 3위를 하면서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3월에는 우리학교 사격부동문회에서 사격부 발전기금60,480,000원을 기부했다. 이 돈은 졸업생들이 사격부를 창단한지 30주년을 맞아 오랜 시간동안 유지하고 지원 하는 데에 고마움을 느끼고 동문회에서 십시일반모아 사격부 발전기금으로 기부를 했다.

이러한 지원 속에서 이제 우리학교 사격부는 금빛총성을 들려주면 된다.

 

사격부 감독 김태호 감독 인터뷰

Q. 사격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사격은 신사적인 운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사격에서는 정신력과 집중력을 중요시하는 운동 중에 하나입니다. 어릴 적부터 사격을 한 친구들을 보면 그때부터 정신력과 집중력을 기르는 훈련을 합니다.

  정신력이라는 것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여야만 강한 정신력을 가질 수가 있습니다. 강한 정신력으로 사회에 나갔을 때 경쟁에서 승리 할 수가 있습니다. 이런 것이 사격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Q. 사격의 종류는 어떤게 있나요?

  사격은 처음에 거리 10m, 25m, 50m로 나눠집니다. 또한 실탄부분에서는 공기총과 화약총으로 나눠집니다. 쉽게 말하면 10m는 공기총, 25m는 권총, 50m는 소총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하지만 특이하게 권총종목 중 유일하게 50m도 있습니다.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진종오 선수가 금메달을 딴 종목이 50m 권총이고 김종현 선수가 은메달을 딴 종목은 50m 소총 복사입니다. 복사라는 것은 엎드려서 쏘는 것이 복사라고 합니다.

  또한 김종현 선수가 이번에 아쉽게 메달을 따지 못했던 50m 소총 3자세라는 것도 있습니다. 이 종목은 설사, 복사, 입사라는 3자세로 쏜 뒤 점수를 합산하는 것입니다. 이 밖에도 더 많은 사격종목이 있지만 대표적인 사격만 설명을 드렸습니다.

 

Q. 사격부 만의 특별한 훈련법이 있나요?

  사격이라는 종목이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하는 종목입니다.

  최근 사격 부분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객들이 많아 졌습니다. 관객이 많기 때문에 경기 중에 많은 소음이 들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음악도 틀수도 있고 관객들의 야유 또는 말소리도 들립니다. 그래서 우리학교 사격부는 연습할 때 실제 경기장 환경과 비슷하게 맞추기 위해 주위에 시끄러운 노래나 라디오를 틀어놓고 연습을 합니다.

 

Q. 최근 사격의 관심이 올라갔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격의 관심이 올라가면서 사격을 하고 가르치고 있는 것에 대해 자부심이 있습니다.

  또한 제가 가르쳤던 제자들이 올림픽 같은 큰 대회에 나가서 좋은 활약을 하는 것을 보면 뿌듯합니다.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이 나오면서 대한민국 사격에 새로운 바람이 많이 불고 있습니다. 어린친구들이 사격에 입문하는 숫자도 늘어났습니다.

  심지어 수도권에서는 사격동호회가 많이 만들어지면서 사격인구가 많이 늘어났습니다. 이런 부분에서 활성화 된 것을 보면 앞으로도 사격은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우리학교 학생들에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우리학교 학생들이 사격부가 있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학교 사격부들은 운동도 하고 공부도 병행하며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만약 사격부 학생들을 만난다면 힘을 낼 수 있도록 격려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고 외부에 나가서 우리학교 사격부를 홍보 해주신다면 정말 감사드리겠습니다.

 

 

동대신문  dgumedia@naver.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0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