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대학 박물관 관장 인터뷰

윤채은 기자l승인2015.09.21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Q. 박물관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우리 박물관은 매장 문화재 발굴기관 자격과 박물관 경력인증기관 자격을 소지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 이 두 가지의 자격을 갖춘 기관은 인근 학교 중 유일할 것이다.

  이 두 자격을 갖춘 기관은 박물관으로서 크게 가치 있는 요소이다. 또한 박물관의 규모가 작지만 규모에 비해 굉장히 알차다. 외국 연구자들이 우리 박물관이 연구한 자료를 보기도 하며 국립박물관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유물들을 대여하기도 한다.

  이렇듯 박물관의 대외적인 질, 수준에 대한 인지도는 높다. 그러나 대외적으로 바라보는 시각과 학교에서 바라보는 박물관의 시각과 많은 차이가 있다. 박물관이 경제적으로도 물질적으로도 열악한 상황에 처해 있지만 저희 박물관의 수준과 질은 최고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여러 가지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Q. 학생들에게 이번 우물 전시회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이번 상설전시는 발굴한 자료와 함께 소장유물을 같이 전시하고 있다. 학생들의 우리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기획된 것으로 신석기시대부터 고려 · 조선의 불교미술까지의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박물관 내에 이달의 유물에 관한 자료가 배치돼 있다. 매달 이 자료를 활용해 전시를 관람하면 가까운 곳에서 우리나라 문화재와 역사에대해 아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Q. 학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박물관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지면 가까이에서 우리역사와 우리문화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를 잘 활용하면 우리문화 유산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학생들이 박물관에 관심이 높아지면 박물관이 더욱 발전할 수 있다. 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져 박물관이 우리학교의 품위를 높여 주는 기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윤채은 기자  yeun22@dongguk.ac.kr
<저작권자 ©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2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