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것은 절실함에서 부터 시작된다.

청년창업 지원 사업① - (주)천년미인 박인주 대표(국제통상학과 졸) 양윤희l승인2016.03.14 23: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Q. 천년미인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천년미인은 2010년 ‘천년고도 경주지역에서 나는 농산물을 가공하는 사람(人)’이라는 뜻을 갖고 설립된 기업입니다. 저희 기업은 경주시 10대 식물 중 선발한 농산물을 가공해 식품 제조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신의 선물이라 불리는 배 중에서도 경주 이사금 친환경 배만을 사용한 배즙이 있습니다. 그리고 경주시에서 재배한 ‘다유’품종 들깨를 사용한 생 들기름이 천년미인을 대표하는 제품입니다.

▲ 천년미인 홈페이지

Q. 천년미인의 기업명은?
A. 우리는 눈 한번 깜빡하면 바뀌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는 늘 새로운 것을 창조해야 하고 그것을 지키기 위해 무한한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나쁘다고만은 말할 수 없지만, 이로 인해 일거리를 찾아 도시로 떠나는 젊은 사람들 뿐만 아니라 자녀의 교육을 위해 농촌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이는 일손부족과 같은 전형적인 문제를 야기했습니다. 즉 농촌에는 점점 빈집이 많아지고 있고 이것은 농촌이 없어지고 있음을 뜻합니다.
저희 기업은 농산물을 가공하는 사업을 합니다. 즉, 농촌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임을 뜻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처음 쳔년미인을 설립하면서부터 ‘농촌과 더불어 같이 성장하는 기업’을 기업명으로 정해 두고 지금까지 늘 마음속에 담아두며 지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나 혼자 성공한 것 같지만 사실은 이 세상 그 누구도 혼자 성공한 사람은 없습니다. 모두 보이지 않지만 많은 사람들의 도움과 관심을 통해 성장했을 것입니다. 저는 가공을 하는 기업의 대표로서 항상 농작물에 대한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Q. 청년창업 프로그램을 생각하게 된 계기는?
A. 사실 간절함에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어릴 적 굉장히 불우한 환경에서 자랐습니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성공해야겠다’라는 마음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직장인으로 아무리 노력해도 넘지 못하는 선이 있는 것만 같았습니다. 그런 와중 아내가 쌍둥이를 낳았습니다. 물론 하늘이 주신 축복이고 행복했지만 어쩔 수 없이 가장으로서 느낄 수밖에 없는 부담감에 사로잡혔습니다. 이로 인해 가족이 갈라져 살게 됐고 아빠라는 이름으로 안주할 수 없을 것 같아 창업을 생각했습니다.
처음엔 창업만 하면 성공할 것 같았지만 막상 한 기업의 대표가 되고 나니 불안감에 사로잡혀 잠을 이루지 못하는 날이 많았습니다. 그렇게 많은 날을 보내던 중 창업 2개월 차에 버섯축제에서 청년지원 사업 플랜카드를 보고 무작정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 찾아갔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창업을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었기보단 저의 간절함이 기회를 만들어 줬다고 생각합니다.

▲ 천년미인 대표모습

Q. 우리학교 산학협력단과 경주시가 연계한 청년창업 지원 사업에서 어떤 지원을 받고 있고 만족하시나요?
A. 저는 창업을 준비하면서 필요한 전문적인 지식이나 정보에 대한 조언을 습득했던 것이 지금의 저를 있게 한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문적인 부분으론 마케팅, 세무, 경영, 특허에 대한 내용을 다뤘습니다.
이 역시 물론 기업을 설립하면서 많은 도움이 됐지만, 교육을 받은지 5년이 흐른 지금도 아직까지 선명히 기억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기업가 정신’에 대한 교육을 받은 날이었습니다. 저는 항상 매일 출근하기 전 교육받았던 내용을 상기하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그때 산학협력단 경제학과 문태수 교수님과 남희준 실장님이 해주셨던 조언을 생각하며 늘 올바른 기업가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Q. 창업을 준비하려는 학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A. 실업률이 높아지면서 창업이 대두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위험성을 배제할 순 없습니다.
창업은 상당한 기회이지만 그만큼 위험도 따른다는 것을 학생들이 인지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창업을 기획하고 있는 학생이라면 눈높이를 너무 높이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부터 아이템을 찾길 바랍니다.


양윤희  sue1082@dongguk.ac.kr
<저작권자 ©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1 동대신문 경주캠퍼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