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생활] 영화를 통해 싹트는 우정, 소낙비
소낙비는 1989년에 창립된 우리학교의 교양분과 동아리다. 영화를 사랑하고 관심 있는 학생들이 모여 만들었다. 소낙비 회장 이태훈(안전공학2)학생은 “중앙동아리 중 유일한 영화감상 동아리”라고 소낙비를 소개했다. 소낙비는 동아리원들끼리 함께 모여 영화...
강지은  2015-04-13 18:00
[문화생활] 잃어버린 개의 소유권, 누구의 소유권일까?
1년 6개월 전에 잃어버린 애완견을 길에서 우연히 발견한 경수 군.사랑하는 애완견과 경수 군이 눈물의 상봉을 하는 순간, 현재 개 주인의 야멸찬 손길이 개를 낚아챘다. 경수 군이 1년 반 전에 도둑 맞은 자신의 개라고 주장하자 현재 개 주인은 ‘엄연히...
이상익  2015-04-13 17:59
[문화생활] 학생들의 손으로 만들어가는 친환경 그린캠퍼스
그린캠퍼스최근 환경오염정도가 심각해짐에 따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특히 환경보호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어 캠퍼스 환경을 보호하고 보다 쾌적한 캠퍼스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끊이지 않고 ...
김나영  2015-04-13 17:56
[사회/문화] ‘마음의 힘’을 실어주는 희망예술기지
사단법인 희망예술기지는 예술에 소외돼 있는 어린이, 청소년, 성인들에게 예술을 통해 희망을 나누는 사랑의 베이스캠프가 되고자 설립된 비영리 예술심리교육 공동체이다. 희망예술기지는 사회 다양한 분야의 젊은 학자 및 전문가들이 모여 만들어졌다.희망예술기지...
강지은  2015-04-13 09:35
[사회/문화] 대학의 존재 이유
지난 3일 교육부가 대학 구조개혁 평가를 시작함으로써 대학가에 적잖은 파문을 던지고 있다. 교육부가 제시한 대학 구조조정의 이유는 학령인구의 감소라는 객관적인 상황으로 타당한 것이지만, 문제는 교육부가 제시한 평가항목 중 하나로 취업률이나 학생 취업·...
동대신문  2015-04-13 09:33
[사회/문화] 블랙기업의 손아귀 속에서 일회용품이 된 청년들
블랙기업 진단현 사회의 취업난, 우리들에게 취업은 인생이 달린 매우 절박한 현실이지만 이 현실을 약점으로 이용하는 ‘블랙기업’이 존재한다. 최근 ‘열정페이’를 지급해 논란이 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와 수습사원 전원 해고로 물의를 빚었던 쇼셜커머스 ‘위메...
윤채은  2015-04-13 09:32
[문화생활] [백상시네마-쿵푸팬더3(2015)]나는 누구인가?
2008년 이 개봉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쿵푸 무술을 하는 팬더 곰을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왔다. 게다가 지극히 중국적 소재를 미국 드림윅스에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했다고 하니 그 내용이 더욱 궁금해졌다. 무술 하는 팬더를 주인공으로 삼아 뭘 보여주려...
동대신문  2015-04-11 09:00
[문화생활] 추상화 작가, 마에다 노부아키
경주예술의 전당 라우갤러리에서 마에다 노부아키 작가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마우다 노부아키 작가는 일본과 한국에서 활발히 전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에 이번호에서는 마우다 노부아키 작가를 만나봤다.마에다 노부아키 작가는 공간, 소재, 인간에 대한 주...
윤채은  2015-03-31 14:07
[문화생활] 컴퓨터 영상기술로 3D영화의 신기원을 이루다
퐁당 과학영화 - 아바타(Avatar, 2009) 이 영화의 구조는 간단하다. 그러나 영상은 압도적이다. 액션과 모험, 로맨스, 그리고 전쟁영화 등 모든 장르를 넘나들며 혁명적인 영상기술을 선보인다. 스필버그는 이 영화를 보고 너무 감격한 나머지, 역...
안호영  2015-03-31 14:06
[문화생활] 공유문화, 보다 합리적이고 경제적인 생활을 위한 선택
공유문화2008년 하버드대학의 로스쿨 교수인 로런스 레시그가 “우리가 살아가면서 소유해야 하는 것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며 언급한 ‘공유경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더불어 ‘공유문화’에 관한 관심 또한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공유문화’는 대학생들 ...
김나영  2015-03-31 14:05
[사회/문화] 전국 대학생 순수 재능지식 기부 봉사단체, 아띠참
우리나라에 많지는 않지만 바른 기사를 담아내려 하는 의미 있는 대안 언론들이 몇 군데 있다. 장애인들을 위한 언론 ‘에이블 뉴스’, ‘모든 시민이 기자다’ 언론의 핵심 취지인 ‘오마이뉴스’ 등 각 분야에서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올바른 외침의 소리를 하...
강지은  2015-03-31 09:53
[사회/문화] 깍두기와 왕따
지금은 동네 골목이 주차장이 되다시피 했지만 30~40여 년 전만 하더라도 골목은 동네 아이들의 놀이터였다. 이런 저런 놀이들을 하는 아이들로 골목은 언제나 시끌벅적하였고 활력이 넘치는 장소였다. 재미있는 것은 편을 갈라 하는 놀이에는 ‘깍두기’가 있...
동대신문  2015-03-31 09:51
[사회/문화] 나만의 특별함을 표현하는 새로운 방식, 한정판 +α 의 미묘한 이끌림
한정판에 열광하는 대학생지난 3월 1일, 한 대형 커피전문점 앞에는 매장 오픈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었다. 3·1절 기념 한정판 텀블러를 발매하는 날 이였기 때문이다. 이렇듯 최근에는 대량생산시대에 획일적으로 생산되는 공업품보다 특별한...
김나영  2015-03-31 09:45
[문화생활] 함께 하는 나눔 봉사, 한울회
동아리돋보기함께 하는 나눔 봉사, 한울회한울회는 1984년에 창립된 우리학교의 사회봉사 동아리다. 창립 초창기에는 소규모 봉사단체로 시작했으나 지금은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이전보다 더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울회 회장 정서범(글로벌국제...
강지은  2015-03-30 20:01
[문화생활] 유실물 습득, 누구의 소유인가?
백상의선택유실물 습득, 누구의 소유인가?자신의 대학생활비를 벌기 위해 항상 아르바이트를 하는 수미 양. 1년 전 식당에서 청소를 하다가 다이아몬드 반지를 줍게 된다. 수미 양은 이 반지를 경찰서에 가지고 가서 신고를 했는데, 1년이 지나도록 주인이 나...
동대신문  2015-03-30 20:00
[문화생활] 대학생활복지의 대안으로 자리잡은 대학생활협동조합
대학생활복지의 대안으로 자리잡은 대학생활협동조합합리적인 소비생활과 함께 일상생활, 문화생활까지 해결한다 대학생활협동조합 진단2015년도 대학생활협동조합이 25주년을 맞았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사회에서 낯선용어였던 대학생활협동조합이 설립돼 ...
윤채은  2015-03-30 19:53
[문화생활] 밴드동아리, 솔메리아
대학생활의 꽃이라 불리는 동아리지만 최근 취업에 관련된 활동만 해도 벅찬 생활로 학생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이에 이번 학기에는 우리학교에 창설된 많은 동아리들을 소개해 동아리의 활성화를 돕고자 한다.솔메리아는 1987년 창립된 우리학교의 밴드동아리다....
김나영  2015-03-16 15:35
[문화생활] 머리손질 망친 미용사에게 비용 돌려받을 수 있나?
대학 입학을 눈앞에 앞둔 영희 양. 미용실에 가서 가장 인기 있는 모 연예인의 헤어스타일대로 파마를 해줄 수 있는지를 확인한 뒤 머리를 맡겼다. 하지만 머리 손질에는 자신 있다고 한 미용사가 영희 양의 헤어스타일을 엉망으로 만든 것. 결국 파마를 다시...
동대신문  2015-03-16 15:34
[문화생활] 대학생활의 꽃 동아리, 새로운 기획과 운영에 난항겪다
타 대학동아리 진단꿈과 낭만이 꿈틀거려야 할 대학 캠퍼스에 차가운 취업 바람만 불고 있다. 취업과 관련된 동아리가 아니면 기피하고 있는 현상이 생겼기 때문이다. 특히 문학?예술 관련 동아리는 더욱 상황이 좋지 않다. H 대학의 중앙동아리 연합회장은 “...
윤채은  2015-03-16 15:30
[사회/문화] 나눔3.0 - BBB코리아
편집자주 : 재능 기부는 각자가 가진 재능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돈을 내는 금전 기부가 일회성이 대부분인데 비해 재능기부는 각자의 전문성과 지식을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기부여서 그 의미가 크다. 학생들이 각자의 재능을 살려 도움이 ...
윤채은  2015-03-16 15:26
신문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  대표전화 : 054)770-2057~8  |  팩스 : 054)770-20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영
Copyright © 2023 동대신문 WISE캠퍼스. All rights reserved.